강남3구, 非강남과 아파트값 격차 더 벌려…3.3㎡당 1226만원 비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사진제공=머니투데이)
자료사진(사진제공=머니투데이)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비강남권'(나머지 22개구)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 격차가 올해 들어 다시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강남3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회복 속도가 비강남권보다 빠른 때문으로 보인다.

29일 부동산114가 최근 3년간 서울의 지역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달 강남3구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3.3㎡당 2579만원으로 비강남권 평균 매매가 1353만원보다 1226만원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3구와 비강남권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 격차는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3년 전인 2011년 9월 1358만원(강남3구 2805만원·비강남권 1447만원)에서 지난해 2월 1143만원(2503만원·1360만원)으로 17개월 연속으로 급격히 줄어들었고, 지난해 3~12월 1149만∼1164만원 사이의 박스권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하지만 올해 1월 양쪽의 가격 차이가 1165만원(2503만원·1338만원)으로 격차가 소폭 커진 후 2월 1191만원, 3월 1202만원, 4월 1202만원, 5월 1202만원, 6월 1202만원, 7월 1205만원, 8월 1219만원 등으로 올해 계속 격차를 벌려왔다.

이 같은 현상은 연초 취득세 영구 인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등 호재와 함께 '7·4대책' '9·1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값이 전체적으로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강남3구 아파트의 가격 상승 폭이 비강남권보다 컸기 때문이다.

강남3구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작년 12월 2494만원에서 이달 2579만원으로 올해 들어 85만원 올랐고 비강남권은 같은 기간 1353만원에서 1340만원으로 13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