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달러 9개월만에 최저치, 기러기 아빠 웃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호주달러화 환율'

호주달러의 환율이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호주 언론은 호주달러화 환율이 29일(현지시간) 시드니 외환시장에서 1호주달러당 미화 0.871달러까지 하락하면서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홍콩 관련 지정학적 불안이 확산되는데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의 경기 둔화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중국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지수가 잠정치보다 하락하면서 호주의 원자재 수출이 직격탄을 맞게돼 호주달러화 약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내년 호주달러화 환율이 20% 폭락한 미화 0.75달러 선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UBS은행의 스콧 헤이슬렘과 조지 타레누 이코노미스트도 최근 발표한 환율 전망에서 호주달러화가 내년에는 미화 0.73~0.83달러 선까지 급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