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공식입장, ‘여덟소녀’들이 한입가지고 두말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제시카 공식입장’

드디어 그녀가 말문을 뗐다. 걸그룹 소녀시대의 제시카가 퇴출설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1일 오전, 제시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소녀시대 탈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제시카는 “그동안 저는 소녀시대 멤버의 일원으로서 제 개인의 사생활이나 사업에 앞서 소녀시대 활동을 가장 우선시 해 왔다. 그러나 팀을 위한 저의 노력과 헌신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로부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전부터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았던 사업을 계획하면서 SM소속사와 멤버들(태연, 윤아, 유리, 서현, 수영, 써니, 티파니, 효연)에게 사업 준비 단계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사업에 관해 충분히 논의하고 이해를 구해왔다”며 “지난 8월 초 패션 사업 ‘블랑(BLANC)’ 론칭 때까지 SM 측으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도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시카는 “론칭 불과 한 달 만인 9월 초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으며, 이후 저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사업을 그만두든지 소녀시대를 떠나든지 양자택일 하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소속사로부터 허락도 받았으며, 그동안 소녀시대 활동을 소홀히 한 적이 없고, 선글라스 브랜드 ‘블랑(BLANC)’ 론칭 초기 한 달에 걸쳐 체결된 관련 사업 파트너와의 계약으로 사업을 중단할 수 없는 사정에 대해 설명했다”며 “결과적으로 저는 선택을 하는 것은 부당한 요구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앞서 제시카는 지난달 30일 오전 5시 자신의 웨이보에 “다가오는 공식 스케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었으나 회사와 멤버 8명으로부터 오늘부로 저는 더 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다라는 통보를 받았다. 저는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하며 적극적으로 전념하고 있는데 정당치 않은 이유로 이런 통보를 받아서 매우 당혹스럽다”고 말해 파문이 일었다.


지난달 29일, 중국의 한 매체는 제시카와 타일러권이 미국 뉴욕에서 같은 비행기로 입국했으며, 뉴욕에서 내내 함께 머물렀다고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시카가 최근 시작한 패션 사업 ‘블랑(BLANC)’ 블랑의 운영자금 중 상당 부분은 타일러권이 투자했거나 유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제시카가 미국 유학용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해 브랜드 관리에 시간을 많이 뺏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제시카가 법무법인 대신 홍보대행사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유는 그녀가 소녀시대를 떠나더라도 당분간은 SM 소속 가수로 남아있어야 하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또한 SM 소속인 여동생 에프엑스의 크리스탈을 위해서도 소속사와 불필요한 법적 분쟁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