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관광 왔는데, 한류 스타 보기 힘들어…"공연 정보 부족해"

외국인 관광객, 한류관광에 아쉬움 느껴 7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류에 매력을 느껴 한국을 찾았지만, 한류를 느끼지 못해 실망한 외국인 관광객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www.cosmojin.com)이 운영하는 코스모진 관광 R&D 연구소는 지난 9월 20일부터 26일까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258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한류관광이 만족스럽지 못했다고 말한 경우가 79%(204명)에 달했다고 1일 밝혔다.

외국인들이 한류관광이 아쉽다고 느낀 가장 큰 이유 1위는 K-POP 콘서트나 한류스타를 보기 힘들다는 이유에서였다. 외국인 관광객 응답자의 35%(90명)는 다수가 한류스타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콘서트나 공연 예매를 어떻게 하는지 정보 안내가 부족하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를 가득 품고 찾았던 한류 관광지가 생각보다 평범했다는 의견도 21%(54명)로 2위를 차지했다. 단순히 드라마나 영화 촬영 장소라는 것 외에는 관광객을 위한 특색 있는 컨셉이나 편의 시설을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의견이었다.

3위에는 한류 음식에 대한 아쉬움이 꼽혔다. 응답자 중 17%(44명)는 한국에 오면 한류 음식을 종류별로 풍성하게 즐길 수 있을 꺼라 생각했는데 불고기나 비빔밥 정도가 기억에 남는 정도라며, 특히 외국어로 된 설명이 부족한 곳이 많아 불편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류 관광 왔는데, 한류 스타 보기 힘들어…"공연 정보 부족해"
이 밖에도 15%(39명)는 한류 기념품이 제대로 되어 있는 곳을 찾아보기 힘들었다는 의견이었으며, 9%(28명)는 한류 의료관광이 유명하다고 하는데 어디를 어떻게 찾아가야 할지 정보를 얻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코스모진 관광 R&D 연구소 정명진 대표는 “한류 열풍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한류관광을 즐기기 위해 방한하는 외국인관광객도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이들 한류관광 방문객의 만족도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눈높이에 맞는 관광 서비스는 물론, 관련 시스템 및 제반 시설을 두루 확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코스모진>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