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연휴 시작' 개천절, 얼마나 움직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연휴의 시작인 개천절. 오늘(3일)부터 마지막날까지 하루평균 교통량이 413만대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개천절뿐만 아니라 주말인 4일과 5일의 예상 교통량은 각각 435만대와 365만대로 예상됐다.

지방방향으로 가장 혼잡한 시간대는 3일 오전 10시∼오후 1시다. 4일에도 오전 10시∼오후 1시에 가장 정체가 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방향은 4일 오후 4∼7시, 5일 오후 2∼5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3일의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서울에서 대전까지 4시간이며 강릉까지는 7시간40분, 부산까지는 7시간10분이다.

4일과 5일 대전에서 서울까지는 2시간50분이,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혼잡 예상구간은 지방방향으로 경부선 기흥나들목-안성분기점, 영동선 덕평나들목-이천나들목, 서해안선 비봉나들목-서평택나들목 등이며 서울방향은 경부선 천안나들목-안성분기점, 영동선 원주나들목-문막나들목, 서해안선 당진분기점-서평택나들목, 중부선 대소나들목-일죽나들목 등이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