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태블릿PC 판매량 2억5400만대 그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블릿PC인 넥서스10
태블릿PC인 넥서스10
미국 시장조사업체가 세계 태블릿PC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3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NPD디스플레이서치는 "세계 태블릿PC 수요가 줄어듦에 따라 올해 태블릿PC 판매량이 2억5400만대에 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업체가 전망한 태블릿PC 판매량 전망은 지난해 대비 불과 2% 성장한 수치다. 올해 태블릿PC 시장 성장률 예상치를 14%로 잡았으나 시장 정체에 따라 전망치를 수정했다.

뿐만 아니라 2018년까지 앞으로 4년간 한자릿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태블릿PC 판매량 전망치가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윈도XP의 종료와 저가 PC의 등장 등으로 PC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도리 히사카즈(鳥居壽一) NPD디스플레이서치 부사장은 "지난 수년간 이어진 태블릿PC 수요의 급성장이 끝남에 따라 시장주도 사업자들은 사업전략을 수정하고 있다"며 "앞으로 태블릿PC와 노트북, 스마트폰 등 제품군끼리 화면 크기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양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도리 부사장은 스마트폰인 아이폰6플러스가 태블릿PC에 필적하는 5.5인치로 출시되고, 태블릿PC를 표방한 마이크로소프트(MS) 서피스 프로 3가 노트북 크기인 12인치로 나온 것을 사례로 들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