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정기안전검사 통과율 절반…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승강기 가운데 정기안전검사를 통과하는 비율이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웅래 국회 안정행정위원회 소속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전국 승강기의 정기안전검사 합격률은 평균 50.8%에 불과했다.

지난 2010년 승강기 정기안전검사 합격률은 60.1%였으나 2011년 52.7%, 2012년 50.4%, 작년엔 40.1%로 뚝 떨어졌다.

조건부 합격을 받은 승강기는 지난 2010년 13만1922건(39.6%)에서 2013년 25만5853건(59.2%)으로 3년새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불합격 판정을 받는 승강기도 매년 0.2~0.3%에 달했다.

노웅래 의원은 "승강기시설 안전관리법규정에 따라 승강기는 한달에 1회 이상 관리업체의 자체점검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며 "1년에 한번 있는 정기검사 합격률이 떨어지고, 조건부 합격률이 증가하는 것은 자체점검이 부실하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