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중 7명은 스터디…"성적 상승 효과 있다" 7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함께 하면 즐거운 것이 놀이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함께 공부하는 것도 즐거운 결과를 낳았다. 

스터디가 대학생들에게 취업 성공을 앞당기는 열쇠로 각광받고 있다. 대학생 10명 중 7명은 이미 영어∙면접 관련 스터디에 참여하고 있으며, 대학생 1인당 최대 5개 이상의 스터디에 평균 3개월 이상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YBM어학원(ybmedu.com)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터디 학습 행태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 9월 22일부터 일주일 간 대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대학생들에게 스터디는 선택을 넘어 필수로 자리잡고 있었다. 어학원 등 정규학습 과정 외 스터디에 참여하고 있는 지를 묻는 질문에 73%가 스터디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참여하는 스터디의 개수는 평균 2개 이상 최대 5개까지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스터디 당 평균 3개월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응답해, 학생들이 다양한 스터디를 오가며 ‘멀티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터디의 주요 목적은 취업과 영어에 있었다. 스터디 학습자의 82%가 ‘토익∙토익스피킹’을, 그 뒤를 이어 ‘면접∙이력서’와 ‘영어회화’가 뒤를 이었다.

대학교 3학년에 재학중인 K씨(24세)는 “공채 대비 전 뿐만 아니라 학기 중에도 학업과 여러 스터디를 병행하는 친구들이 많다”며 “팀원들과 최신 정보 교류도 활발하고 인맥도 쌓을 수 있기 때문에, 남들보다 뒤쳐질까 봐 여러 스터디에 두루 참여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과연 스터디의 성과가 실제 어느 정도로 나타날까. 스터디를 통해 실력이 향상됐다고 답한 응답자가 74%, 토익의 경우 성적이 기존 점수 기준 평균 168점이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돼 실제 기대한 만큼 스터디가 실질적으로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장점으로는 각자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상호보완성’과 스터디가 주는 ‘강제성’을 가장 큰 이점으로 꼽혔다.

그 외에도 단순히 스터디에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벌금 및 출결석 관리와 같이 구체적인 업무를 담당하는 팀장∙총무 등의 임원직에 대한 자발적 참여도도 높았다. 스터디 구성원 중 자신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26%가 임원을 맡고 있다고 답했다. 참여 이유로는 스스로에게 책임감과 성실성을 부여하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대학생 10명중 7명은 스터디…"성적 상승 효과 있다" 74%
김기영 YBM어학원 홍보마케팅팀 팀장은 “기업별 하반기 공채 전형 및 토익∙토익스피킹 시험 유형이 다양해지면서 어학원 등 정규과정뿐만 아니라, 스터디를 적극 활용하여 다른 이들과 정보를 교류 및 실력 향상을 꾀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혼자 하기 쉽지 않은 어학 및 취업 분야에서는 스터디가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됨에 따라 앞으로도 이런 경향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지제공=YBM어학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