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남쪽 나라, 효도 관광의 아이콘…호주와 뉴질랜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는 일년 내내 비교적 온화한 날씨로 계절은 한국과는 정반대다. 이에 한국은 여름을 지나 겨울로 향하고 있지만 현지는 겨울을 지나 따뜻한 여름으로 바뀌고 있다. 쌀쌀함이 몰아치는 가을, 지구의 반대편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따뜻한 남쪽 나라,  효도 관광의 아이콘…호주와 뉴질랜드
▲오페라 하우스
보석처럼 푸르게 빛나는 시드니 하버에 하얀 요트의 돛이 떠 있는 것과 같은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는 2007년 6월에 세계 유산으로 등재되었다. 1년 평균 3천여건의 이벤트가 상연되고, 매년 200만 명의 관광객들이 이곳을 방문하고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1973년 완공된 이래 세계 최고의 아트센터 중 하나로 전 세계인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하버 브릿지
시드니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시드니 하버 브릿지는 총 길이 502m, 높이 134m로 1932년에 개통되었다. 하버 브릿지 정상에서는 시드니 하버와 오페라 하우스의 360도 전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브릿지 클라임 투어에 참가해 아치에 올라 끝없이 이어지는 경관을 감상해 보자.

▲호버튼 마을
뉴질랜드 북섬 여행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호비튼 마을은 영화 <반지의 제왕>과 <호빗>의 촬영장을 그대로 재연하고 있다.

따뜻한 남쪽 나라,  효도 관광의 아이콘…호주와 뉴질랜드
▲밀포드 사운드
뉴질랜드 남섬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말할 수 있는 밀포드 사운드 크루즈는 뉴질랜드를 방문했다면 필수로 경험해 보아야 할 필수 액티비티다. 밀포드 사운드는 마치 천국에 머무르는 듯한 그림 같은 풍경과 프레임에 담을 수 없는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한다. 사계절 모두 색다른 매력이 있는 이 곳은 어떤 날씨에도 그에 맞는 장관을 연출해낸다.
따뜻한 남쪽 나라,  효도 관광의 아이콘…호주와 뉴질랜드
하나투어는 호주와 뉴질랜드로 향하는 일상에서의 탈출을 이끌 패키지 상품을 출시했다. 하나투어 측은 여행사 최초로 호주&뉴질랜드 전문 인솔자를 배정했다고 밝혔다. 단, 클래식 상품으로 성인기준 8명 이상일때 배정된다. 

하나투어 관련상품보기 : http://goo.gl/3Q2UP4
예약/문의- 남태평양 전문판매점: 1899-6743

<이미지제공=하나투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