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드라마 속 최고·최악의 모녀커플 모두 차지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왔다 장보리' 종방연에 참석한 이유리(사진=임성균 기자)
'왔다 장보리' 종방연에 참석한 이유리(사진=임성균 기자)
학부모가 꼽은 드라마 속 최고·최악의 모녀커플로 드라마 ‘왔다! 장보리’의 캐릭터들이 모두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www.yoons.com)이 윤스맘 커뮤니티에서 학부모 510명을 대상으로 9월 15일부터 30일까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속 최고의 모녀커플’을 조사한 결과, 71.4%가 ‘왔다! 장보리’의 장보리(오연서)-장비단(김지영)을 꼽았다.

이어 ‘기분좋은날’의 한송정(김미숙)-정다정(박세영) 11.6%, ‘가족끼리 왜 이래’의 허양금(견미리)-권효진(손담비) 6.5%, ‘연애의 발견’의 한여름(정유미)-신윤희(김혜옥) 5.7%, ‘왔다! 장보리’ 도혜옥(황영희)-연민정(이유리) 3.5%, ‘내 생애 봄날’ 이봄이(최수영)-조명희(심혜진) 모녀 1.3% 순이었다.

반면 최악의 모녀커플을 묻는 질문에는 ‘왔다! 장보리’의 도혜옥(황영희)-연민정(이유리) 모녀가 72.5%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가족끼리 왜 이래’ 허양금(견미리)-권효진(손담비) 모녀가 13.8%로 그 뒤를 이었으며, ‘왔다! 장보리’ 장보리(오연서)-장비단(김지영)은 5.7%, ‘기분좋은날’ 한송정(김미숙)-정다정(박세영)은 4.3%, ‘연애의 발견’ 한여름(정유미)-신윤희(김혜옥)는 3.5%, ‘내 생애 봄날’ 이봄이(최수영)-조명희(심혜진)는 0.2%이었다.

한편 최고의 모녀커플이 되기 위해서 갖춰야 할 조건(복수응답)으로는 ‘어떤 상황에서도 서로를 믿어주는 신뢰감’이 49.2%로 가장 많았다. 또 ‘상대에 대한 이해심과 포용력’은 31.8%, ‘친구처럼 소통할 수 있는 수평적 관계’는 21.0%, ‘함께라면 어떤 일도 극복할 수 있다는 긍정 마인드’는 18.0%, ‘우리 엄마(딸)가 최고라는 자부심’은 13.7% 이었다.

이상적인 모녀커플이 되는데 가장 방해되는 요인으로는 응답자의 33.3%가 ‘일방적인 지시와 권위적인 어투’를 꼽았다. 다음으로 ‘자녀에 대한 부모의 지나친 기대감’ 23.1%, ‘모녀간의 부족한 대화시간’ 20.2% 순이었다. 이외에도 ‘서로간의 애정 및 관심부족’ 17.5%, ‘부모의 과도한 회사·가사 업무’ 5.9% 등이 있었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는 오는 12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은 ‘왔다! 장보리’를 제작지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머니투데이DB>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