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 '청신호'… 국내 연구진, 뇌세포 손상 억제물질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승범 서울대학교 교수. /사진=머니투데이 DB
박승범 서울대학교 교수. /사진=머니투데이 DB
국내 연구진이 뇌세포 손상의 원인을 억제하고 회복을 유도할 수 있는 새로운 화합물을 개발했다. 이 화합물은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등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과 다양한 염증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3일 박승범 서울대 교수와 석경호 경북대 이학전문대학원 교수 연구팀가 뇌조직에서 변성된 세포나 이물질 등을 없애는 소교세포 내 신경 염증 발생 억제 화합물 ‘ICM’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연구팀은 뇌염증을 유도한 쥐에게 이 화합물을 투여한 결과 염증에 의한 뇌손상이 회복됐고 마비증상도 완화됐다. 해당 화합물을 투여함에 따라 뇌척수액과 혈청에서 염증유도 단백질(HMGB) 농도도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본 메커니즘은 ▲3500종 가량의 화합물 합성 ▲활성화된 소교세포에 항염증 효과를 보이는 ICM 발견 ▲ICM의 항염증 효과를 유도하는 HMGB 발견으로 진행된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리더연구자지원사업(창의적연구),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유전자동의보감),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결과는 지난 12일 화학생물학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 온라인판에 실렸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