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중공업, 고강도 개혁안 내놨지만…장중 ‘신저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분기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한 현대중공업이 ‘전 임원 사직서 제출’로 고강도 개혁작업에 돌입했지만 아직까지 주가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13일 오전 10시14분 현재 현대중공업은 전 거래일보다 0.43%(500원) 하락한 11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에는 11만55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 12일 오전 본부장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회사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조직개편을 주문했다. 경영위기에 대한 책임과 위기극복을 위해 전 임원 사직서 제출과 함께 조직에 필요한 임원들은 재신임을 통해 중용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는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이 포함된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