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정맥류' 비만, 스키니진 착용 등으로 남성환자 꾸준히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지정맥류' 비만, 스키니진 착용 등으로 남성환자 꾸준히 증가
주로 여성에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는 하지정맥류가 최근 남성환자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조사한 결과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간 하지정맥류로 진료 받은 환자는 2009년 13만5000명에서 2013년 15만2000명으로 증가했다. 이를 성별로 보면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 보다 약 2배 정도 많다.

하지만 2009년 약 4만2000명이었던 하지정맥류 남성 환자는 2013년 약 5만 명으로 19%가 증가했다. 이는 호르몬이나 임신 등의 영향으로 여성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질환이지만 남성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남성 하지정맥류 환자 증가 요인은 다양하나 질병에 대한 정보가 많아지면서 병원을 찾는 남성들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남성들이 미용에 신경 쓰지 않거나 증상을 자각하지 못해 질환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민병원 정맥류센터 김종민 대표원장은 “남성들은 다리가 무겁거나 통증 등 하지정맥류 증상이 나타나도 단순 근육통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이기에 방치하면 증상이 계속 악화되므로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 내 판막에 문제가 생겨 혈액이 역류해 생기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다리가 무겁고 피곤하며 다리가 후끈거리고 간지러운 증상 등이 나타난다. 자연 치유 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혈관 돌출이 심해지거나 출혈이나 궤양 등을 유발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바쁜 업무에 운동량 부족으로 비만인 남성들도 문제다. 다리에 가해지는 하중이 큰 것은 물론 정맥 벽에 지방이 축적되면서 정맥 벽이 약해져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 장시간 서 있거나 앉아있는 직업, 스키니진 등 의복 문화의 변화를 비롯해 흡연과 잦은 음주도 하지정맥류 발병에 큰 영향을 미친다.

예방 및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정상 체중 유지와 규칙적 운동과 생활이 중요하다. 또한 축구나 농구 등 하체에 무리를 주는 지나친 운동은 삼가고 종아리 근육을 수축하고 이완시키는 스트레칭을 틈틈히 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김혁문 진료과장은 “하지정맥류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경화제를 주입하는 방법 등을 사용해 치료하고 증상이 심하거나 본질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며, “수술이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은데 레이저 및 고주파 치료법은 절개 없이 시술이 가능해 시술 시간이 적고 회복이 빨라 부담이 덜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제공=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