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해외터미널 유동화로 1억4000만달러 조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 싱가포르’호가 미국 LA에 위치한 CUT에 기항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 싱가포르’호가 미국 LA에 위치한 CUT에 기항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은 미국 LA에 위치한 컨테이너 터미널 CUT와 타코마에 위치한 컨테이너 터미널 WUT의 지분을 유동화해 약 1억4000만달러를 조달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CUT와 WUT의 지분 100%를 보유한 현대상선 미국법인 HMMA가 발행하는 전환우선주 인수 우선협상자로 미국내 사모펀드 린지골드버그를 선정했다. 구체적인 조건은 실사 후 본 계약 단계에서 확정된다.

이번 거래로 현대상선은 미국 내 터미널 CUT와 WUT 두 곳을 유동화시켜 총 1억4000만달러의 현금을 확보해 현대상선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유동성을 확충하게 된 것이다. 현대상선은 미국법인 HMMA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향후 10월중 린지골드버그의 실사를 거쳐 연내 본 계약, 2015년 4분기 안에 거래종료를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그룹은 이번 거래로 지난해 12월 3조3000억원의 자구안을 선제적으로 발표한 이래 총 2조82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실행해 85% 이상의 이행율을 보이고 있다.
 
현대그룹은 ▲현대로지스틱스 매각으로 6000억원 ▲LNG 사업부문 매각 9700억원, 부산신항 터미널 투자자 교체 2500억원 등 사업부문매각으로 1조2200억원 ▲현대증권 등 금융사 매각방식 확정으로 2000억원 선유입 ▲KB금융지주 지분 및 부동산등 자산매각으로 3503억원 ▲현대엘리베이터 유상증자 1803억원, 현대상선 외자유치 1170억원 등 자기자본 확충으로 2973억원을 확보한 이래 이번에 해외터미널 유동화로 1500억원 등을 조달해 지난 12월 자구안 발표 이후 총 2조82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이행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해외터미널 유동화로 현대상선은 자구안의 85% 이상 이행하는 성과를 보이는 등 자구계획 조기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제 해운시황 회복에 따른 조기 턴어라운드를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23:59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23:59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23:59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23:59 08/05
  • 금 : 1791.20하락 15.723:59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