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고객정보 575만개 팔아 매출 100억 올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 인천논현점
홈플러스 인천논현점
홈플러스가 고객사은행사를 통해 모은 고객정보 575만여건을 제휴보험사에 팔아넘긴 매출이 1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오영식의원(새정치민주연합, 서울 강북갑)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홈플러스가 2010년 10월부터 2014년 7월까지 벤츠, BMW, 다이아몬드 등 고가의 경품을 걸고 진행한 사은이벤트를 통해 모은 고객정보를 건당 1980원에서 2200원에 보험회사에 팔았고, 그로 인해 약 100억9000여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홈플러스는 수집한 개인정보를 제휴보험사로 보내고, 보험사는 자신들의 불량고객리스트 등을 통해 개인정보를 필터링 한 후 홈플러스로 돌려보냈다. 홈플러스는 돌아온 리스트의 고객들에게 개인정보제공 동의를 받은 후 최종적으로 보험사에 개인정보를 넘긴다.
 
만일 보험사가 직접 수행했다면 개인정보제공동의를 받을 수 있을지 불투명한 개인정보들이 홈플러스의 경품이벤트를 통해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는 개인정보로 탈바꿈 되어버린 것이다.

홈플러스는 6000만원이 넘는 고급 외제승용차나 골드바 등 고가의 경품으로 이벤트를 진행하였는데 실제 고객이 개인정보를 넘기고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발생하는 기댓값(기대수익)은 평균 361원에 불과해 건당 2000원으로 개인정보를 판매하여 100억의 매출을 만든 홈플러스의 행태가 또 다른 논란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경품을 내걸고 진행하는 대부분의 이벤트들의 궁극적인 목표는 참여고객의 개인정보를 취득하기 위함이다. 이마트에서도 홈플러스와 같은 개인정보 판매가 이루어진 것이 확인된 가운데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제공하는 경품이나 쿠폰 등의 이용을 위해 필수적인 절차처럼 되어버린 개인정보제공동의는 결국 자신의 개인정보를 해당 상품 혹은 쿠폰의 활용을 위해 팔아버리는 것과 같은 결과를 낳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홈플러스 경품이벤트 응모 통계 /자료=오영식 의원실 제공
홈플러스 경품이벤트 응모 통계 /자료=오영식 의원실 제공

 
오영식 의원은 "고가의 경품을 미끼로 고객의 개인정보를 빼내고, 몇 배의 마진을 붙여 판매하는 대형유통마트의 행태는 큰 문제"이며, "제3자에 대한 정보제공 동의를 받았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하나의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주장하는 대형유통마트의 인식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동의가 그 정보를 제3자에게 판매해도 좋다는 것이 아니므로 철저한 실태조사와 함께 개인정보를 더 엄격하게 보호하기 위한 제도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26하락 15.1610:39 07/04
  • 코스닥 : 720.78하락 8.710:39 07/04
  • 원달러 : 1299.50상승 2.210:39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0:39 07/04
  • 금 : 1801.50하락 5.810:39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