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끼리는 끌려…혈액형 궁합 정말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전히 많은 이들의 이야기거리가 되고 있는 혈액형과 성격, 그리고 궁합. 이런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만족시켜줄 ‘남녀의 혈액형’에 관한 통계가 발표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www.duo.co.kr)는 최근 3년간 결혼한 회원 6,000명(3,000쌍)의 혈액형을 표본 조사하여 분석한 ‘성혼 부부의 혈액형 정보’를 13일 발표했다.
A형 끼리는 끌려…혈액형 궁합 정말 있을까?
성혼 회원 6천명의 혈액형 분포는 ‘A형’ 2,057명(34.3%), ‘B형’ 1,659명(27.7%), ‘O형’ 1,644명(27.4%), ‘AB형’ 640명(10.7%)이었다.

이를 성별로 분석하면, 전체 여성(3천명) 중 ‘A형’은 1,046명(34.9%), ‘B형’ 830명(27.7%), ‘O형’ 803명(26.8%), ‘AB형’ 321명(10.7%)이고, 남성(3천명)은 각각 1,011명(33.7%), 829명(27.6%), 841명(28%), 319명(10.6%)이다.

한편 전체 3000쌍 가운데 남성 ‘A형’과 여성 ‘A형’ 커플은 350쌍으로 가장 많고, 남성 ‘O형’-여성 ‘A형’(296쌍), 남성 ‘B형’-여성 ‘A형’(293쌍) 커플이 그 뒤를 이었다. 남성 ‘AB형’-여성 ‘AB형’ 커플은 총 34쌍으로 가장 적다.

같은 혈액형끼리 만난 경우는 전체의 28%(839쌍)다. 동일 혈액형끼리의 조합은 ‘A형’ 커플이 42%로 가장 많고 ‘B형’ 커플(28%), ‘O형’ 커플(26%), ‘AB형’ 커플(4%) 순이다.
A형 끼리는 끌려…혈액형 궁합 정말 있을까?
상기 표에서 괄호 안의 숫자는 혈액형에 상관없이 부부가 될 경우의 수이다. 부부 모두 A형일 경우의 수는 남자 A형이 1011명, 여자 A형이 1046명이므로 (1011/3000) x (1046/3000) x 3000=353쌍이다. 실제 부부 350쌍과 거의 일치한다. 다른 혈액형에서도 별 차이가 없다. 혈액형 궁합에 대한 속설이 근거가 없다는 반증이다.

또한 남성 A형(1011명)이 혼인한 여성의 혈액형은 ‘A형’34.6%, ‘B형’27.8%, ‘O형’27.3%, ‘AB형’10.3%로 전체 회원의 혈액형 비율(A형 34.3%, B형 27.7%, O형 27.4%, AB형10.7%)을 반영한다. 다른 혈액형 결합도 모두 마찬가지다. 즉, 혈액형은 결혼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과학적으로 근거 없는 혈액형에 대해 편견과 고정관념으로 섣불리 상대를 평가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며 “이성의 성격과 성향을 파악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혈액형이 아닌 꾸준한 소통과 노력임을 잊지 말자”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듀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