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던 인삼 잎·줄기 발효시켰더니…몸값 뛰어

발효 인삼 잎‧줄기의 주름 억제‧피부탄력‧미백효과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려지던 인삼 잎·줄기 발효시켰더니…몸값 뛰어

그동안 별다른 쓸모가 없어 버려지던 부산물인 인삼 잎과 줄기를 발효한 성분에서 미백과 주름 개선 효과가 있음밝혀졌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인삼 잎과 줄기는 사포닌 함량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버려지는 부산물이었다. 그런데 최근 연구결과에 따라 인삼을 수확하는 10월이면 대량으로 잎을 확보할 수 있어 고부가 식약‧의약, 화장품 소재로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농촌진흥청은 세포실험 등을 통해 발효 인삼 잎과 줄기가 주름을 방지하고 콜라겐 생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음을 밝혔으며, 또한, 자외선 등의 자극을 받아 생기는 검은색이나 갈색의 멜라닌 생성도 막아 미백효과가 뛰어남을 입증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의 산업화를 위해 현재 화장품 원료업체에 성분과 효능에 대한 기술이전을 협의 중이며, 기술이전을 받을 업체에서는 중국과 태국, 대만 등 해외 수출 상담을 통해 원료 수출과 제품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류승희 기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68.60하락 1.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