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현금서비스·카드론 수수료 지나치게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가 운용 중인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수수료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다. 또한 카드사별로 금리가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새누리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업카드사 9곳을 대상으로 신용등급별 평균수수료율을 비교해본 결과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의 저신용층은 최하 19%에서 최고 24.9%의 고금리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신용등급이 우량등급(1~3등급)이더라도, 현금서비스를 받으려면 15%이상의 고금리를 부담해야 한다. 이 경우 금리가 일정치 않아 카드사별로 최저 12.16%에서 최고 16.97%로 4.81%포인트나 차이가 났다.

카드론 서비스의 경우에도 고금리 현상은 여전했다. 현금서비스보다 수수료율이 낮지만 6등급 이하 저신용층의 경우 최하 15.02%에서 최고 19.90%의 고금리를 부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량 신용등급이더라도 12%이상의 높은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6등급 이하의 경우 삼성, 신한(3,595원 -0 0%), KB국민카드 순으로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이 높았다.

카드론의 경우 현대, 삼성, 하나SK, 롯데 순으로 카드론 수수료율이 높았다.

유 의원은 “신용등급에 따른 금리의 차등화가 시급하다”며 “고객들의 수수료 부담 경감을 위한 단계적인 대책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