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목적 '유령 카드 가맹점', 5년간 4778건 개설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국세청에 적발돼 폐업 조치된 신용카드 위장가맹점이 최근 5년간 4700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세청은 위장 가맹점 적발 건수가 지난 ▲2009년 1146건, ▲2010년 734건, ▲2011년 932건, ▲2012년 1028건, ▲지난해 938건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위장가맹점은 사업자가 매출 자료를 숨기려고 만든 유령 가맹점을 일컫는다. 국세청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적발된 위장가맹점 가운데 99%인 4731곳에 대해 직권폐업 조치했다.

국세청은 적발된 위장 가맹점이 사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직권폐업 조치를 하고 여신금융협회에 통보해 카드사의 가맹점 계약 해지 업무에 이용하도록 하고 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