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사내 SNS 앱 '베어톡'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 사내 SNS 앱 '베어톡' 오픈
대웅제약은 직원간 소통과 원활한 협업을 위해 사내 커뮤니케이션 앱 ‘베어톡’(Bear Talk)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베어톡은 대웅제약 임직원 전용 소통 앱이다. ‘스마트 워크 플레이스’(Smart Work Place) 콘셉트를 기반으로 업무에 SNS(Social Network Service) 소통방식을 접목해 회사의 공지 및 정보 공유는 물론 부서별 그룹관리, 일정공유, 채팅, 무료통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베어톡은 PC, 스마트폰, 테블릿PC 등 다양한 기기들로 접속이 가능하다. PC와 모바일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또한 업무에 관계된 직원들끼리 실시간 채팅이 가능해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베어톡의 가장 큰 특징은 그룹 단위의 소통이다. 그룹은 ‘대웅그룹’ 소셜과 ‘자율그룹’ 소셜로 구분된다. 대웅그룹 소셜은 모든 사용자가 기본적으로 소속돼 있는 회사 대표 소셜로 회사의 주요 소식과 공지사항을 공유하는 그룹이다. ‘자율그룹’ 소셜은 업무효율, 친목도모 등을 목적으로 자발적으로 생성하는 그룹이다.

특히 자율그룹은 자유로운 커뮤니티 생성 및 운영이 가능해 직원들간 친밀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게시글에 ‘좋아요’ 클릭을 통한 공감 표시나 댓글을 작성할 수 있어 조직원 간 정서적인 유대감 강화에도 장점이 있다.

대웅제약은 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26일까지 ‘베어톡 런칭기념 사내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베어톡 서비스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앞으로 대웅제약을 대표하는 소통의 허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베어톡 운영 담당자는 “베어톡의 도입으로 직원들에게 통신비용 절감, 비상 연락체계 구축, 조직 내부 소통 활성화 등 다양한 이점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 베어톡 활용을 적극 유도하여 임직원간의 소통에 장애물이 없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