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헌 LIG손해보험 사장, 점심 단골메뉴 도시락 된 사연

CEO 런치소리통’ 개설…사내 소통 위한 행복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명 ‘셀카봉’을 이용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김병헌 LIG손해보험 사장(가운데)과 직원들
일명 ‘셀카봉’을 이용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김병헌 LIG손해보험 사장(가운데)과 직원들
김병헌 LIG손해보험 사장의 요즘 점심 단골메뉴는 도시락이다. 일주일에 두 세차례 점심시간을 이용해 여러 직원들과 만나 함께 도시락을 나누어 먹으며 격의 없이 대화하는 일명 ‘CEO 런치소리통’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LIG손해보험 ‘CEO 런치소리통’에 참여한 장기보전팀은 김 사장이 이달 들어 점심을 함께 한 여섯 번째 부서다.

김 사장은 이날 직원들과 도시락을 함께 나눠 먹은 후 완연한 가을 날씨를 만끽하기 위해 인근 공원을 찾았다. 느린 걸음으로 공원을 한 바퀴 돌며 대화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허심탄회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장명수 LIG손해보험 장기보전팀 과장은 “평소 멀찍이서만 봐왔던 사장님과 함께 도시락을 먹고 산책을 즐기는 가운데 한층 친근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며 “부서원들 간에도 좀처럼 얘기하기 힘들었던 고충과 제안들을 자연스럽게 말하고 들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한 상에 앉아 같이 밥을 먹는다는 뜻에서 가족을 ‘식구(食口)’라 일컫는다”며 “직원들과 함께 도시락을 나누어 먹는 가운데 모두가 한 가족, 한 식구라는 생각이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런치소리통을 비롯한 다양한 소통채널들을 상시화시켜 소통과 화합의 기업문화 정착에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6월 대표이사 취임 이래 지속적으로 ‘소통경영’을 역설해 온 김 사장은 꾸준한 영업현장 방문과 ‘CEO 칭찬카드’, ‘CEO 대화방’ 등의 운영을 통해 임직원 간 교류와 소통을 늘려오고 있다.

지난 1월, 새해를 맞아 한달 간 전국을 누비며 1400명의 현장 직원을 직접 만났던 김 사장은 ‘주니어데이’, ‘허심탄회 간담회’, ‘CEO 런치소리통’ 등 다양한 행사와 채널을 통해 소통경영에 대한 임직원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