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시켜 청부살인 일당 검거… '4000만원'에 사람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선족 청부살인' 영화 '황해'포스터 /사진제공=팝콘필름
'조선족 청부살인' 영화 '황해'포스터 /사진제공=팝콘필름

서울 강서경찰서는 15일 "살인, 살인교사, 살인예비 등 혐의로 조선족 50세 김모씨와 건설업체 사장 54세 이모씨, 브로커 58세 이모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3월 20일 오후 7시20분쯤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한 건물 1층 계단에서 건설업체 사장인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에 건설업체 사장인 이 씨는 브로커 이 씨에게 피해자를 살해해달라고 청탁한 혐의, 브로커 이 씨는 김 씨에게 피해자를 살해하라고 사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공수도 등 무술 20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건설업체 사장 이 씨는 브로커 이 씨에게 “보내버릴 사람이 있는데 4000만원을 줄 테니 사람을 알아봐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브로커 이 씨는 수원 지역 ‘세계 무에타이·킥복싱 연맹’ 이사를 지내면서 중국에서 체육 관련 행사로 알게 된 중국 연변 공수도협회장 김 씨에게 연락했다.

살인을 청부받은 김 씨는 약 4개월간 자전거를 타고다니는 등 사무실 일대를 배회하며 기회를 엿봤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시인했으나 교사범 이 씨와 브로커 이 씨는 혐의를 전면 또는 일부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족이 낀 청부 살해 사건 피의자들을 검거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오늘 중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91상승 20.3611:40 01/21
  • 코스닥 : 979.88상승 2.2211:40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40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40 01/21
  • 금 : 56.24상승 1.0511:40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