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웰컴저축은행 고금리 신용대출… 대부업 습성 못 버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OK·웰컴저축은행 고금리 신용대출… 대부업 습성 못 버렸다"

OK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 등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들의 대출실적이 대부업체가 인수한 후 3개월간 최고 142배까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사실상 대부업체 습성을 탈피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16일 국회 정무위 새정치민주연합 이학영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의 월별 대부실적’에 따르면 OK저축은행 인수 후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신규대출액은 2300억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수 전 보다 무려 142배 증가한 수치다.

‘웰컴 크레디라인’이 인수한 웰컴저축은행도 마찬가지로 신규대출액이 15배 상승했다.

또한 서울지역 저축은행의 대출이율별 이용자 분포 자료를 보면,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들은 신용도와 무관하게 고금리 신용대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대부업 계열 저축은행의 고금리 대출과 관련해 이학영의원은 “취급대출의 99% 이상이 금융당국이 저축은행 인수조건으로 제한한 최고 금리대에 몰려 있다”며 “단지 ‘은행’ 간판만 내걸었을 뿐 사실상 대부업체 시절과 똑같은 영업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업계 저축은행들이 부실채권시장 등 서민금융과 관계없는 업무에 주력하거나 과도한 추심을 하는 등의 문제에 대해 금융당국의 철저한 관리 감독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