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산다” 전남농협 합병 바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지역 단위농협의 합병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16일 농협전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신안 하의농협(조합장 김형근)과 장산농협(정송관)이 합병을 의결했다. 

두 농협은 해당농협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합병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하의농협은 전체 조합원의 55.2%인 688명이 투표에 참여해 74.5%에 해당하는 513명이 합병에 찬성했다.

장산농협은 전체 조합원의 56.4%인 482명이 투표에 참여해, 이 가운데 90.3%인 435명이 합병에 찬성했다.

지난 8월 신안 안좌농협과 합병을 찬반 투표를 실해 부결된 장산농협은 재수끝에 합병에 성공했다. 

이날 합병 찬반 투표가 의결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의 합병인가 및 정관인가, 등기절차 등을 거쳐 합병이 성사 될 경우 통합 농협은 조합원 수 2100여명, 총자산 948억원, 자기자본 55억원의 중견농협으로 새 출발하게 된다. 

양 조합에선 11월 중 대의원총회를 열어 합병 조합의 설립에 관한 제반 절차를 처리하고 통합 농협 정관 작성과 임원 선출 권한을 갖는 설립위원을 선출하고 주사무소 및 합병 조합장, 이사, 감사 등 임원 선출을 위한 설립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이달 23일과 다음달 5일에는 신안농협과 안좌농협이 합병 찬반 투표를 각각 실시할 예정이며, 다음달 27일에는 나주다시농협과 문평농협이 합병 찬반 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농협은 그동안 대외경쟁력 강화, 농축산물 판매 및 자금·영농 지원의 확대, 조합원에 대한 실익 제공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 각 단위농협간 합병을 추진해오고 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