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마이클 볼튼 편' 서지안, 문명진,에일리 눌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후의 명곡’'마이클 볼튼 편'에서 열창 중인 서지안
▲불후의 명곡’'마이클 볼튼 편'에서 열창 중인 서지안
'불후의 명공, 마이클 볼튼'
지난1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는 여러 가지 면에서 화제였다.

우선 ’불후의 명곡‘ 최초로 외국인 가수 그것도 세계적인 가수인 마이클 볼튼이 전설로 출연한 것이 화제였다. 또 첫 출연한 소향이 박정현을 이기고 우승한 것 역시 이변이었다.

그 가운데 ’문명진‘, ’에일리‘ 등 ’불후의 명곡‘이 배출한 스타를 꺾은 새로운 스타도 탄생했다.

첫 무대는 ‘불후의 명곡’을 통해 실력을 인정 받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알앤비의 교과서라 불리는 문명진이었다. 그는 “How am I supposed to live without you"를 열창하여 관객들의 환호를 듣고 마이클 볼튼으로 부터 좋은 평을 받았다.

이후 효린에 이어 등장한 신인 가수 서지안은 마이클 볼튼을 연상키키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A love so beautiful"을 특유의 감성으로 재탄생시켜 관객들을 감동시키고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 결과 400표를 얻어 문명진을 누르고 1승을 거뒀다.

마이클 볼튼은 서지안의 노래를 듣고 "매우 놀라운 무대였고 환상적인 목소리 가 감동적인 적인 무대였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멋지게 재해석 해주었다"며 "서지안 씨는 타고난 재능을 가진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놀라운 재능을 가지고 있는것 같다.한국에 이런 가수가 있다는 것에 매우 놀랐다. 고음 부분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서지안은 에일리 까지 꺽으며 2연승을 기록했다.

한편, 서지안은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제공=앤스타컴퍼니>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