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여 은륜, 가을 햇살 '흠뻑'… 왕방산 산악자전거대회 '성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창 시장과 김영선 회장(각각 중앙 우와 좌)이 출발에 앞서 관계자 및 선수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박정웅 기자
오세창 시장과 김영선 회장(각각 중앙 우와 좌)이 출발에 앞서 관계자 및 선수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박정웅 기자
출발하는 여자 중급 선수들/사진=박정웅 기자
출발하는 여자 중급 선수들/사진=박정웅 기자
1500여 은륜이 19일 가을 정취가 물씬한 경기도 동두천 왕방산을 향해 질주했다.

국민생활체육회가 주최하고 동두천시와 국민생활체육전국자전거연합회가 공동 주관하는 '제8회 왕방산 국제 산악자전거(MTB) 대회'가 국내외 산악자전거 동호인 1500여 명과 시민, 시 관계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두천종합운동장과 왕방산 일원에서 열렸다.

올해 8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명실상부한 국제대회로서도 손색없는 역대 최대 규모다.

동두천종합운동장을 출발한 참가자들은 부처고개∼칠봉산(장림고개)∼오지재고개∼왕방산∼예래원∼동점마을∼쇠목마을∼어등산입구∼종합운동장으로 돌아오는 약 35km 구간에서 초·중·상급자 부문별 경쟁에 돌입했다.

오세창 동두천시장은 "지속적인 코스 개발로 국내 최고의 산악자전거 코스를 갖추고 있는 동두천시를 찾아주신 참가자 모든 분께 감사하다"면서 "오늘 대회를 맘껏 즐기시고 앞으로도 일 년 열두 달 언제든 찾아오시라"며 참가자들을 환영했다.

국민생활체육전국자전거연합회 김영선 회장은 "이토록 아름다운 산하에서 자전거를 탈 수 있다는 것 그 자체가 행복"이라면서 "특히 왕방산 일원은 동두천시가 잘 개발하고 정비한 곳으로서 오늘, 화창한 가을과 맑은 햇살 아래 활짝 웃으며 즐기시라"고 힘주어 말했다.

동두천시의회 장영미 의장 역시 "산악스포츠의 상징이 동두천시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그 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최대한 발휘하길 기대하며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대회는 민관 협력이 돋보인다. 원활하고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시와 경찰, 소방 관계자, 그리고 모범운전자회와 방범기동순찰연합회, 해병대전우회, 수방사전우회 회원들이 안전요원으로 대거 참여하고 있다.

한편 산악자전거 메카로 발돋움한 동두천시의 노력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왕방산 대회가 3년 전부터 국제대회로 자리매김한 것이 대표적이다. 여기다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산악자전거 전용 교량(칠봉산 천보터널, 길이 30m)을 설치해 화제에 올랐다. 아울러 코스 모든 구간에서 통신이 가능하도록 기지국을 추가했으며, 쉼터 2개소 설치 등 산악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동두천시의 홍보 역시 전국 산악자전거인을 불러 모으고 있다. 시가 자체 제작한 코스 소개 영상이나 관련 어플리케이션, 각종 코스지도 등이 홍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KBS 1TV <6시 내고향>이 왕방산 코스를 소개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