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당역 근처에서 로또 샀다면 확인하세요…569회 1등 ‘15억 원’ 미수령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내 미수령시 복권기금으로 귀속 돼 공익사업에 쓰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억 원에 달하는 로또 1등, 2등 당첨금이 아직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복권통합수탁사업자 ㈜나눔로또(대표 양원돈)는 지난해 10월 26일 추첨한 569회에서부터 570회, 572회차까지 미수령 당첨금이 총 17억 원이며, 지급만료 기한을 앞두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1등 미수령 금액은 570회 15억 원, 2등 미수령 금액은 569회 6400만 원, 570회 6000만 원, 572회 4200만 원으로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을 경우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전액 복권기금으로 귀속되어 다양한 공익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제570회차 1등 당첨번호는 '1, 12, 26, 27, 29, 33'(보너스 번호 '42')이며 미수령 당첨자가 로또를 구입한 장소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원당역 근처 가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 제569회차, 570회차, 572회차 총 3건의 미수령 2등 당첨금 지급만료 기한도 각각 10월 27일, 11월 3일과 17일까지다.

2등 미수령 당첨자가 각각 로또를 구입한 장소는 ▲경기도 화성시 반송동 ▲전북 익산시 어양동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에 위치한 복권방이다.

나눔로또 관계자는 “로또 당첨금은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내 찾아가지 않으면 모두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며 “나눔로또 홈페이지(www.nlotto.co.kr)를 통해 다시 한 번 자신이 구입한 로또번호를 확인해 조속히 찾아가시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로또 당첨금은 NH농협은행 본점과 각 지점에서 지급하고, 1등은 NH농협은행 본점에서만 받을 수 있다.
원당역 근처에서 로또 샀다면 확인하세요…569회 1등 ‘15억 원’ 미수령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