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골다공증 환자 11% 증가…"우유 마시고 밖으로 나가야"

지난 20일 세계골다공증의 날, 적당량 햇빛 쬐면 비타민D 생성 돼 도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0월 20일은 국제 골다공증 재단(IOF)에서 지정한‘세계 골다공증의 날’이이었다. 골다공증이란 호르몬과 뼈의 미세손상의 영향 등으로 뼈의 조직이 엉성해져 골절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를 말한다.

뼈의 강도가 약해져 가벼운 충격에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며 특별한 증상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지만 고령인 경우 골다공증 대퇴골절이 발생하면 사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이와 관련해 국내 골다공증 환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는 보고도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골다공증 환자는 2007년 53만5000명에서 2011년 77만3000명으로4년 사이 약 24만명(44.3%)이 증가했다.

50대 이상 폐경기 여성 환자가 대부분이나 특히 20대와 20대 미만 골다공증 환자도 조사기간 동안 약 11% 증가해 눈길을 끈다. 이는 유전적인 요인도 있겠지만 잘못된 생활 습관이나 비타민D 부족 등이 주원인으로 추정된다.

낮아진 골밀도 높이기 어려워, 젊을 때부터 관리해야

보통 뼈는 20대까지 골손실이 없어 골밀도가 가장 높다가 30대 중후반부터 골밀도가 감소하게 된다. 따라서 과도한 다이어트나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한 영양부족 등으로 젊을 때부터 골밀도가 낮으면 나이가 들어 골다공증을 유발할 확률이 높다. 최근에는 흡연, 음주, 운동부족 등으로 남성 골다공증 또한 증가 추세이기에 성별도 골다공증의 안전지대는 아닌 셈이다.

구로예스병원의 성현석 원장은 “한번 낮아진 골밀도는 쉽게 회복하기 어렵고 우리 몸의 뼈는 환경적 영향을 받기 때문에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서는 식생활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하지만 단기간에 생활 습관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젊을 때부터 꾸준한 운동과 영양섭취 등으로 관리하고 성장기와 청년기 무리한 다이어트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슘 및 비타민D 섭취 중요…꾸준히 운동하면 도움
▲골다공증 예방을 위한 칼슘은 우유에 많이 들어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골다공증 예방을 위한 칼슘은 우유에 많이 들어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유제품이나 고등어 같은 식품으로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지만 현대인들은 서구화된 식습관과 잦은 외식으로 고른 영양 섭취가 어렵다. 이에 체내 칼슘이 부족하게 되면 뼈 속에 저장된 칼슘이 빠져나가면서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것.

TV나 컴퓨터 등 전자기기로 젊은 층의 야외 활동이 줄어드는 것도 문제다. 운동 부족으로 근력이 없어지는 것은 물론 비타민 D가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비타민 D는 대변으로 배설 되기 쉬운 칼슘의 체내 흡수량을 늘려 골밀도 저하를 막아주는데 일정량의 햇빛을 받으면 자연히 만들어 진다. 따라서 일주일에 2-3회 가량 햇볕에 신체를 노출 시키기 위해 10분에서 30분 동안 산책하면 좋다.

성현석 원장은 “생활 습관의 변화로 골다공증 환자가 계속 늘고있는데 예방을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며 “뼈에 체중을 싣는 운동이 골밀도를 높이는데 효과적이므로 달리기나 걷기 등의 운동과 근력 운동을 병행하고 카페인과 탄산음료 섭취는 줄이거나 삼가는 것이 뼈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칼슘이 많이 함유된 음식에는 우유, 요거트 등 유제품과 생선 외에도 두유, 깨, 취나물, 호박씨 등이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