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개는 머리만 받치는 것?…보디 베개, 다리 베개 등 이색 베개 등장

 
 
기사공유
베개란 ‘머리를 괴는 물건’이다?

힐링 열풍 덕에 수면 산업이 커지면서 눈 베개, 다리 베개와 같은 이색 베개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에 이런 정의는 이제 옳지 않다.

잠을 잘 때 주로 옆으로 누워 자는 사람들, 특히 임신 중반기에 접어들면서 무거워진 자궁 때문에 옆으로 누워 잘 수밖에 없는 임산부들에게 껴안고 자는 보디 베개가 편리하다.

옆으로 잠을 잘 땐 반듯하게 누웠을 때보다 허리가 받는 압력이 3배 정도나 커서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팔다리가 저린 경우가 많다. 또한 어깨와 골반이 눌린 상태로 오랫동안 지속되어 아침에 유난히 피곤함을 많이 느끼게 된다.

보디 베개는 이처럼 옆으로 잘 때 허리나 골반이 받는 압력을 줄여주어 편안한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해 준다. 또 척추측만증이 있거나 요통에 시달리는 사람들도 보디 베개가 도움이 된다.

보디 베개를 껴안고 자면 골반이 눌리는 것을 막아줄 뿐 아니라, 허리나 복부 등에 가해지는 압박을 줄여주어 편안한 숙면을 취할 수 있다. 팔부터 다리까지 몸 전체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얻기 위해서는 베개 길이가 짧은 것보다 긴 것이 더 낫다.

보디 베개는 모양도 여러가지다. 죽부인 같은 모양의 일자형, 살짝 휘어져 있는 S자형, 부메랑처럼 생긴 C자형, 좌우 어느 쪽으로 누워도 껴안을 수 있는 U자형 등 다양하다. 수면 용도 외에도 수유 시 보조 쿠션으로도 활용할 수 있으므로 쓰임새 등을 고려하여 자신에게게 맞는 디자인을 고르면 된다.
또 장시간 서서 일하는 직업을 지닌 사람들이라면 다리 베개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장시간 서서 일할 경우 하체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저림과 부종은 물론, 종아리 혈관이 보기 싫게 튀어나오는 하지정맥류와 같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휴식을 취하거나, 잠을 잘 때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하여 심장으로 가는 정맥혈의 흐름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일반 쿠션이나 베개로 다리를 받치는 것도 좋지만, 장시간 자세를 유지하기가 불편하고, 잠을 자다 보면 쿠션이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것이 단점이다. 잠잘 때와 같이 오랜 시간 동안 안정감 있게 받쳐 편안한 다리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다리 베개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 컴퓨터, 스마트폰 등의 사용 시간이 길어지면서 눈의 피로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땐 눈 베개를 이용해 휴식을 취해 보자. 한약재나 아마씨 등의 씨앗이 들어있는 눈 베개는 모양은 안대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빛 차단 기능 뿐 아니라 지압 효과까지 있다.

장시간의 공부로 눈이 혹사당하는 수험생들과 컴퓨터 사용 시간이 긴 직장인들이 사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낮잠 베개는 점심 시간을 이용해 부족한 잠을 보충하려는 직장인이나 학생들에게 인기다. 대개, 팔을 쿠션 사이에 낄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어, 책상에 엎드려 잘 때의 고질적인 팔 저림 문제를 해결한 형태로 출시되었다.

<이미지제공 = 시셀코리아>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