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 국가 '쿠바' 여행, 어렵지 않아요~

참좋은여행 상품 출시, 에어캐나다 통하면 비자 어려움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회주의 국가 '쿠바' 여행, 어렵지 않아요~
아메리카 대륙의 하나뿐인 사회주의 국가 쿠바. 거리도 다르고 체제가 다르기에 그야말로 먼나라로 남아 있었다. 

그런데 어렵게만 느껴지던 쿠바여행이 보다 쉬워졌다. 지금까지 쿠바상품은 먼 거리와 적은 수요 때문에 중남미 일주 중 쿠바에 하루 이틀 들르고 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런데 최근 참좋은여행은 출발 당일 도착이 가능하도록 경유시간을 짧게 연결해 비행시간 부담을 줄이고, 7일간 쿠바 한 나라만 보는 의 5박7일 쿠바 상품을 출시했다.

여기에 호텔 이동을 최대한 줄였다. 아바나 4박과 트리니다드 1박, 총5박 일정이다. 호텔은 지역을 옮길 때 한번만 바꾸며, 관광지들의 중심에 있는 호텔에 묵기 때문에 날마다 여행가방을 풀었다 챙겼다 하는 귀찮음이 사라졌다.

쿠바에서 방문하는 도시는 크게 4곳이다. 쿠바 문화와 역사의 중심지 아바나, 인디오가 살았던 동굴과 혁명과정이 그려진 거대한 벽화가 있는 고대 도시 비날레스, 색색의 건물과 오래된 돌길이 동화 속 풍경 같은 트리니다드, 쿠바의 상징 체 게바라의 도시 산타클라라 등을 두루 거치게 된다.

대문호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흔적을 모아둔 헤밍웨이 박물관도 중요한 볼거리. 쿠바는 헤밍웨이가 7년 간 머물며 작품활동에 큰 영향을 받은 지역이다. 박물관은 그가 살았던 저택을 개조한 곳이며, 신문과 연필, 술잔과 술병, 박제된 동물 머리에 이르기까지 실제로 헤밍웨이가 사용한 물건이 그대로 놓여있다.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창문을 통해서만 안을 볼 수 있지만, 침실과 서재, 거실과 부엌, 화장실 등이 모두 뚫려 있어 구경하는 데 지장이 없다.

카리브해에 인접한 쿠바는 관광지 외에도 깨끗한 자연이 돋보이는 지역. 넷째날 오전에는 해변에 위치한 호텔에 머물며 자유시간을 보낸다. 호텔은 호텔 내 식당과 편의시설을 무료로 이용하는 올인클루시브(All Inclusive)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 카리브 해변에서 해수욕을 즐기거나 호텔에서 시간을 보내며 느긋한 오전을 즐길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참좋은여행의 5박7일 쿠바상품은 최소 출발 인원이 2명이므로 언제든 개별 출발이 가능하다. 상품가는 347만3000원. 왕복항공권 및 유류할증료, 전체 일정 호텔/식사/차량/가이드, 관광지입장료(선택관광제외), 쿠바비자비(5만원), 현지공항세($35)가 포함된 가격이다.

가이드/기사 경비($60)은 현지에서 추가로 지불해야 하며,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한 에어캐나다 항공편을 이용한다.

한편, 쿠바 방문에 따른 당국에 신고사항, 비자 발급의 어려움 등에 대한 질문에 참좋은 여행측은 캐나다를 거치기에 문제 없으며 에어캐나다 항공기 내에서 배포하는 비자관련 양식을 충실히 기재하기만 하면 된다고 답했다.

<이미지제공=참좋은 여행>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