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블화 가치 사상 최저… 러시아 경제위기 우려 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 사진=뉴스1
▲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 사진=뉴스1
최근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 가치가 사상 최저치로 떨어지며 경제위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루블화 환율은 이날 장중 한때 전날 종가보다 29코페이카(루블화 아래 단위)가 오른 42.005루블을 기록했다.

지난 6일 심리적 상한선이었던 40루블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던 환율은 이후 상승행진을 계속했다. 이날 드디어 42루블 선을 돌파하며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

유로 대비 루블화 환율도 전날보다 30코페이카나 오른 53.1 루블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루블화 환율은 연초보다 약 25%가 상승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