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유방암은 없다?…전체 유방암 환자의 최대 3%가 남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한국유방암학회가 발표한 ‘유방암백서 2014’에서 국내 유방암 발병률이 동아시아 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건복지부 암 등록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는 2001년 약 7000명에서 2011년 약 1만5000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그런데 전체 유방암 환자 중 0.6~3%는 남자 유방암으로 보고 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유방암의 경우 여성들에게만 발병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남성들의 유방암에 대해서는 주목되지 않았기 때문.

남성 유방암은 매우 드물지만 남성에게도 유방 조직이 존재하기 때문에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은있다. 발병 원인이 명확하지 않지만 대부분이 유전적 요인, 호르몬 영향 등이며 주로 고령 남성들에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방에서 혹이 만져지면 의심해 볼 수 있으며 특별한 통증이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여성형 유방암과는 다르게 혹이 아닌 단단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유방의 크기나 모양이 변하고 가려운 경우, 유두에서 핏빛 분비물 등이 나올 경우에도 유방암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민병원 유방센터 우희두 원장은 “남성 가슴에서 멍울이 만져진다고 모두 남성 유방암은 아니며 단순 멍울, 여성형 유방, 피부염증 등 다양한 요인이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남성 유방 조직은 여성보다 적기 때문에 다른 근육이나 피부로 전이 될 확률이 높으므로 유방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특히 남성들은 유방에 변화가 있거나 증상이 나타나도 병원에 가지 않고 꺼리는 경우가 많아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여성의 경우 정기 검진 및 자가 검진을 시행하지만 남성의 경우 유방 검사는 물론 관심이 적어 특이점도 발견하기 쉽지 않은 것.

유방암은 조기 발견 시 생존율이 매우 높다. 하지만 재발이나 전이가 잘 되며 전이 된 후에는 생존율이 급격히 낮아지기 때문에 조기 발견 및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희두 원장은 “집안에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나 만성 간질환이 있는 남성들은 신경쓰고 유방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