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스페인은 에볼라 위험국”… 기자 입국 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에볼라 /사진=로이터,뉴스1 제공
북한 에볼라 /사진=로이터,뉴스1 제공
북한이 스페인을 '에볼라 위험국'으로 간주해 스페인 기자의 입국을 거부했다.

네덜란드인 대북 사업가로 대북투자 자문업체를 운영하는 폴 치아는 27일(현지시간) 네덜란드 NOS 방송에서 “NOS 베이징 주재 카메라 기자인 마르크 마르티네스 사라도가 스페인인이라는 이유로 북한에서 입국을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NOS 방송에 따르면 치아는 사라도를 비롯한 기자 7명과 함께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그는 사라도가 입국 비자를 받은 후 상황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사라도는 자신의 트위터에 "스페인 여권을 갖고 있어서 북한 입국이 거부됐다. 스페인은 위험 국가로 간주됐다"고 전했다.

북한 관련 여행사들은 지난 24일 고객들에게 “북한이 에볼라 위협 때문에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여행객 입국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