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문, 우순실 등 대학가요제회, 故신해철 공식 애도 메시지 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가요제회(이하 대가회)는 28일 故신해철의 영전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역대 대학가요제 출신 가수들로 구성된 ‘대가회’는 27일 밤 “대학가요제 가족 여러분 우리의 동료인 신해철군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니 믿겨지지않는 비통함으로 애도의 마음을 전합니다 .젊은 나이에 요절하게된 천재 아티스트 신해철군 마지막 가는길에 안타깝고 아쉬운 슬픔의 마음을 나누며, 천국에 가서 편히 쉴수 있도록 함께 모여 작별의 조문을 했으면 한다”고 ‘대가회 회원’들에게 급전을 보냈다.

그리고 대가회는 28일 저녁 6시에 빈소인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모여 신해철 공식 추모 모임을 갖기로 했다.

故신해철은 88년 MBC대학가요제에서 무한궤도의 리드보컬로 참여해 <그대에게>로 대상을 수상한 ‘대가회’회원이다.

또한 대가회 회원 가수들은 ‘대가회 채팅방’을 통해 개인적으로도 추모의 메시지를 올렸다.

‘나의 영원한 처소 언젠가 가는길입니다 지금이라도 남은기간 잘가길 힘써야할 것입니다 언젠가 피자집에서 만나 저에게 인사를 꾸벅하던 착한 소년같은 후배 신해철님을 기억합니다 이제 좋은곳에 가서 잘 쉬리라 믿습니다 착한사람입니다’(조하문)

‘해철이 너무나 안타깝네 누구나 가야하는길 좀 먼저 갔다 생각함세 우리도 곧 따라 가겠네 너무 외로워 마시게 그동안 고마웠네’(조태선)

‘해철 후배!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부디 좋은곳에 가서 편히 쉬기 바랍니다’(우순실)

‘해철아 만나서 행복했다 다음 기차로 출발할테니 그때 다시 만나서 함께 노래하면서 놀자 그때까지 안녕 또 안녕’(정오차)

‘작년에 포에버 공연 준비하면서 겨우 편하게 ’해철아‘할수 있었는데 너무나 안타깝네요. 아무일 없는 듯 떨치고 일어날줄 알았는데 이제 더 이상 그의 노래와 직언을 들을수 없다는게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네요 참으로 슬픈 밤이네요’(에밀레 심재경)

한편 대가회는 샌드페블즈, 서울대트리오, 이명우, 임백천, 노사연, 썰물, 김학래, 권인하, 정오차, 이재성, 스물하나, 김한철, 조정희, 우순실, 샤프, 이무송, 에밀레, 조태선, 장철웅, 높은음자리, 원미연, 이정석, 조갑경, 유열, 이규석, 작품하나, 주병선, 전유나, 배기성, 이한철, 이상미, 랄라스윗, 배철수, 심수봉, 김경호, 전람회 김동률, 마그마 조하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