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1%도 안 되는' 삼성생명·화재 지분에 관심 갖는 까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소수 지분 인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금융감독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금융감독당국에 이 부회장의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지분 인수와 관련된 법적 검토 등을 요청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삼성생명의 최대 주주는 20.76%를 소유하고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다. 2대 주주는 19.34%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삼성에버랜드(현 제일모직)다. 삼성문화재단과 삼성생명공익재단은 각각 4.68%와 2.18%를 지닌 특수관계인이다.

같은 기간 삼성화재는 삼성생명이 14.98%, 삼성문화재단 3.06%, 삼성복지재단 0.36% 등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18.41%를 갖고 있다.

현재로서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지분을 갖고 있지 않다. 이 부회장이 취득하려는 지분은 1% 미만인 소수다. 그러나 이 부회장이 지분을 취득하면 아버지인 이 회장의 특수관계인에 오른다.

이 부회장의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소수 지분 인수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이 회장의 와병 이후 삼성그룹 금융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이 이 회장의 삼성생명 최대주주 자리를 이어받기 위한 포석을 마련하는 게 아니냐는 것. 삼성생명 지분을 일부 보유해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에 오르면 이 회장의 지분을 상속받는 데 부담을 덜 수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74상승 39.2214:57 05/18
  • 코스닥 : 969.32상승 6.8214:57 05/18
  • 원달러 : 1130.90하락 3.914:57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4:57 05/18
  • 금 : 67.17상승 1.9114:57 05/18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