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직원 징계 축소… 노조 "대화하자" 화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외환은행이 지난 9월3일 노조총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징계의 폭을 축소하면서 외환은행 노조가 대화의 손길을 내밀었기 때문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이날 38명의 대한 징계를 확정할 방침이다. 징계는 정직 3명, 감봉 14명, 견책 21명 등 총 38명이다.

외환은행은 당초 노조총회 참석자 900명에 대해 징계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당초 중징계로 예상된 인원만 100명에 달했다. 하지만 외환은행은 징계인원을 대폭 줄이고 나머지 862명에 대해선 그룹장 명의의 주의 서한으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외환은행 노조는 이에 화답하 듯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합리적인 해결을 위해 사측에 대화를 공식적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하나-외환은행 조기통합에 대해 적극 반대하며 대화요구를 거절한 입장에서 다소 전향적인 자세로 돌아선 것이다.

한편 앞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10월 중으로 은행 통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