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도 신토불이?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장내 생존율, 수입보다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의 안정성이 수입보다 우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듀오락으로 잘 알려진 쎌바이오텍 세포공학연구소와 삼육대학교 약학대 하남주 교수팀의 공동연구에서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의 장 내 생존율이 수입 유산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내용의 논문은 ‘향신료와 프로폴리스에 대한 한국형 유산균의 안정성’(원제: Stability traits of probiotics isolated from Korean on spices and propolis)으로 한국미생물학회지 Vol. 50호에 게재됐다.

통상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은 체내에 들어가면 최종 목적지인 장에 도달할 확률이 5%에도 미치지 않는다. 또한 장에 잘 정착했다 하더라도 항생제, 노화, 스트레스, 식이 등 다양한 환경 조건에 따라 그 효과가 다르게 나타난다.

이에 쎌바이오텍은 프로바이오틱스의 장 내 생존 여부가 실제 효능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 판단, 각종 식중독 세균과 같은 병원균 증식을 억제하는 항균 작용을 지녔다고 알려진 우리나라의 대표적 향신료 6종(생강, 파, 마늘, 홍고추, 파, 양파)과 건강기능식품의 원료로 자주 사용되는 프로폴리스에 대한 한국형 유산균주와 수입 유산균주의 생존력을 비교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김치, 젓갈 등 우리나라의 전통 음식과 신생아의 분변에서 추출한 한국형 유산균 11종에 들어있는 유산균은 향신료와 프로폴리스에 대해 강한 저항성을 보이며 증식됐으나, 수입 유산균은 오히려 그 증식률이 감소했다.

이를 통해 항균 효과를 지닌 향신료에서 한국형 유산균이 수입 유산균 대비 2배 이상 높은 생존율을 보여 향신료를 많이 섭취하는 혹독한 한국인의 장에서도 오래 살아남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삼육대학교 약학대 하남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유산균의 유전형질에 따라 장 내 생존력에 어떠한 차이를 보이는지 실증적인 데이터를 마련할 수 있었다. 또한 한국형 유산균이 항균 활성을 보이는 향신료에 강한 저항성을 가져 수입 유산균에 비해 한국인의 장에서 우수한 생존력을 발휘한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에 활용된 쎌바이오텍의 ‘듀오락 골드’는 고함량∙고기능성 유산균 6종과 함께 비타민 6종이 함유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이다. 쎌바이오텍의 세계특허 ‘듀얼(이중)코팅’ 기술이 적용돼 유산균이 위에서는 죽지 않고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 정착해 장 건강에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또한 항균 성분이 있는 마늘, 고추, 생강 등의 양념을 섭취하는 한국인의 장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이다.
유산균도 신토불이?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장내 생존율, 수입보다 높아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