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렉스타, 손대지 않고 신는 혁신 신발 '핸즈프리'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렉스타 권동칠 대표이사
트렉스타 권동칠 대표이사

"손을 댈 필요 없는 혁신 신발이 나왔다."

아웃도어 브랜드 ㈜트렉스타가 국내 최초로 몸을 구부려 손을 쓰지 않고 신을 수 있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슈즈 '핸즈프리(제품명)'를 출시했다.

핸즈프리는 한 손으로 신끈을 조이는 보아 기술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한 손도 쓰지 않고 신을 신을 수 있는 '핸즈프리 시스템(Hands free system)'을 국내 최초로 적용한 제품이다. 특히 핸즈프리 기술은 지난달 벡스코에서 열린 제14회 국제첨단신발기능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트렉스타는 이번에 도심에서 캐주얼하게 신을 수 있는 라이프 스타일 슈즈를 개발, 출시함으로써 슈즈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고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섰다.

트렉스타의 핸즈프리 제품은 신발을 신은 상태에서 뒷축 아래 부분을 가볍게 당기기만 하면 손을 대지 않고도 신발끈을 맬 수 있다. 벗을 때도 간편하게 뒷축 로토를 다른 발 아치에 밀착해 힘을 주면 신발의 끈이 풀어져 쉽게 벗을 수 있다.

특히 ▲양 손에 짐을 든 상황 ▲손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하는 상황 ▲지하철, 버스 등 출퇴근 중 복잡하고 좁은 공간 ▲아이를 안고 손가방을 든 주부 ▲엄지족처럼 핸드폰과 가방을 든 상황 ▲손을 다치거나 쓰지 못하는 상황 등 다양한 상황에서 손쉽게 신을 신고 벗을 수 있는 제품이다.

핸즈프리 기술은 지난 7월과 8월에 미국과 유럽 등 세계적인 규모의 아웃도어 전시회에서 선을 보여 큰 주목을 받았다. 미국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열린 아웃도어 리테일쇼에서는 아웃도어 제품 전문 저널인 기어로그라퍼를 통해 베스트 기술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로써 트렉스타는 세계 최초로 무게를 줄인 ▲경등산화와 신끈을 묶는 대신 다이얼을 돌려 신 끈을 조이는 방식의 ▲보아 시스템, 인체공학적인 신발을 만드는 ▲네스핏 기술에 이어 '핸즈프리'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슈즈를 개발, 신발 진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끈 기업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트렉스타 권동칠 대표는 "트렉스타는 항상 혁신을 추구해 온 기업으로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데 노력해 왔다"며 "핸즈프리 슈즈는 편의성, 청결함, 디자인을 모두 갖춘 슈즈의 완성품으로 신발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렉스타는 1982년 세계 최초로 경등산화 개발을 필두로 세계 최초 소프트 인라인 부츠 개발(1993), 세계 최초 대중 맞춤신발 디지털 신발 개발(1999), 보아 다이얼을 이용한 코브라 라인 개발(2005), 유리섬유를 활용한 아이스그립 개발(2006)을 이끌어 왔다.

또한 발 굴곡의 표준을 잡은 네스핏 기술(2010), 척추를 모티브로 균형을 맞추어주는 스파인 기술(2013) 등 신발역사의 신기술을 이끌어 왔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