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家 차남 조현문 “아버지 조석래 회장이 누명 씌우려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차남인 조현문 변호사.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차남인 조현문 변호사.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과 조현준 사장, 조현상 부사장 등이 불법행위들을 은폐하기 위해 나에게 누명을 씌우려했다.”

조 회장의 차남인 조 변호사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1년 9월 효성그룹의 불법비리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이를 바로잡다가 아버지의 명령으로 그룹에서 쫓겨나 지난해 회사를 떠났다”고 주장했다. 또 “그룹 홍보실까지 동원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자신을 음해해 왔다”고 밝혔다.

조 변호사가 이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 까닭은 근거 없는 허위 사실들이 확대·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조 변호사는 조 회장이 자신을 세 차례 찾아왔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내가 아버지를 문전박대했다는 내용과 올해 여름 아버지가 나를 만나기 위해 집 앞에서 기다렸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는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조 변호사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출국금지를 당해 한국에서 검찰수사를 받는 수개월간 집에 거주하지 않았다. 아주머니만 혼자 계신 빈집에 조 회장이 비서 2명을 대동하고 들어온 것. 조 회장은 집안을 다 돌아본 후 조 변호사가 살지 않는 것을 확인한 뒤 돌아갔다.

올해 여름 조 회장이 조 변호사의 집 앞에서 기다렸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그는 “올해 7월 잠시 한국을 방문했던 지난 7월23일 오전 9시에 아버지가 비서 2명과 함께 내 집에 들어왔다”며 “아버지가 그룹에서 나를 쫓아낸 지 거의 3년만의 첫 만남”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언론 보도와 달리 매우 건강했고 대화도 50분간 지속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아버지의 비자금 계좌를 자신의 계좌로 뒤집어씌우려 한 점 ▲조 사장이 저지른 2000만달러 횡령 건을 자신에게 뒤집어씌우려다 실패한 점 ▲조 사장의 잘못을 은폐하고 감싸기 위해 자신을 내쫓은 점 등을 지적했다.

조 변호사는 “자신에게 이처럼 대했음에도 불구하고 효성그룹은 병든 아버지가 아들을 보고 싶어 찾아온 것처럼 꾸몄다”며 “효성그룹이 차후에도 사실 왜곡과 거짓말로 나를 음해할 경우 아버지와의 대화 내용과 더 많은 진실들을 공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효성그룹 측은 “고령에 건강까지 좋지 않은 아버지에게 이처럼 대하는 것은 자식의 도리가 아니다”며 “조 사장을 고발한 데 이어 아버지와의 대화내용까지 왜곡해 안타깝다”고 반박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