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고득점, 하나만 잘해서는 안돼…점수따라 생각도 제각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익(TOEIC) 고득점자들이 영어 4대 영역(듣기, 읽기, 말하기, 쓰기)을 골고루 학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고득점자들은 일상생활에서도 듣기, 말하기 이외에 읽기와 쓰기를 함께 사용하는 비중이 저득점자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토익 주관사인 YBM 한국TOEIC위원회는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토익 수험자 350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토익 700점 미만의 점수를 획득한 수험자들은 영어 학습 시 듣기와 말하기의 비중이 높은 반면, 700점 이상 획득한 수험자들은 영어 4대 영역을 골고루 학습하는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점수대 별로 살펴보면 토익 500점 이하 수험자는 듣기와 말하기 학습 비중이 42.3%로 가장 높았고, 4대 영역 학습 비중은 28.2%에 불과했다. 토익 505점에서 700점 사이 수험생도 듣기와 말하기 학습 비중이 36.5%로 가장 높았고, 4대 영역 학습 비중은 35.6%로 나타났다.

반면 705~800점을 받은 수험자는 4대 영역 학습 비중이 41.0%로 가장 높았다. 토익 점수가 높아 질수록 4대 영역 학습 비중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그 비중도 점점 커져갔다. 805~900점을 받은 수험자의 4대 영역 학습 비중은 46.1%였고, 905~990점을 받은 수험자의 4대 영역 학습 비중은 53.4%였다.

토익 수험자들은 일상생활에서도 토익 점수대별로 서로 다른 영어 4대 영역 활용 습관을 보였다. 토익 500점 이하 수험자는 영어 능력 중 듣기와 말하기를 28.5%의 비중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고, 다음으로 읽기를 20.8% 사용했다. 505~700점을 받은 수험자의 생활 속 영어사용 습관은 듣기와 말하기가 24.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읽기(23.3%)였다.

705점 이상 점수를 받은 수험자는 공통적으로 4대 영역(듣기•읽기•말하기•쓰기)을 골고루 생활 속에서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05~800점 수험자는 24.4%, 805~900점 수험자는 27.6%, 905~990점 수험자는 33.4%의 비중으로 일상 속에서 영어의 4대 영역을 골고루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토익위원회 관계자는 “700점 이상의 토익 점수를 받은 수험자는 학습과 일상생활에서 영어의 4대 영역을 골고루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학습에서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영어의 4대 영역을 골고루 학습한다면 영어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익 고득점, 하나만 잘해서는 안돼…점수따라 생각도 제각각
<이미지제공=YBM>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