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54% "홧김에 바람피고 싶을 때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약간의 기압차만 있어도 바람은 불게 마련인것 처럼 아무리 굳은 사랑도 어느 순간 흔들림, 즉 바람이라 불리는 순간이 있기 마련이다. 사랑의 기압차는 어느순간 발생할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미혼남녀가 뽑은 ‘바람피고 싶은 순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미혼남녀 894명(남성431명, 여성463명)을 대상으로 지난 14일부터 28일까지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애인과 싸웠을 때’(263명/54%)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이모씨(34, 남)는 “애인과 심하게 싸우거나 별것도 아닌 부분으로 트러블이 생길때면 순간적으로 다른 이성과의 일탈을 생각하게 된다”며 “나를 더 좋아해 줄 사람은 분명 있을텐데 내가 왜 이 사람과 이러고 있나 싶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충동적 호기심’(112명/26%), ‘매력적인 이성이 나타났을 때’(60명/14%), ‘애인이 무심할 때’(27명/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애인이 무심할 때’(263명/57%)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이모씨(34, 여)는 “애인의 태도가 예전과 다르다고 느끼거나 나에게 무심하다고 느끼는 순간 다른 이성을 만나볼까 생각한다”며 "연애초기와 현재를 계속 비교하게 되면서 문득 헤어짐과 일탈을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뒤이어 ‘애인과 싸웠을 때’(106명/23%), ‘매력적인 이성이 나타났을 때’(74명/16%), ‘충동적 호기심’(20명/4%) 순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 김라현 본부장은 “사랑하는 남녀 사이에 언제나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지만 함께 해결해 나아가며 돈독한 사이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순간적인 충동으로 실수와 잘못된 선택은 그 동안의 행복했던 시간을 되돌릴 수 없는 후회로 만들 수 있기에 언제나 내 옆의 사람에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5:32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5:32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2 08/03
  • 금 : 73.28하락 0.6215:32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