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소리 '뚜둑'은 OK, '뚝'·'삐거덕'은 관절염 의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앉았다 일어서거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에서 ‘뚜둑’하는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다.

관절에서 나는 소리는 대부분 관절 주위를 지나가는 힘줄이나 인대가 뼈 돌출부와 마찰을 일으켜 세포 사이의 기포가 터지면서 발생한다. 이는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무릎에서 소리가 날 때 동시에 통증이 느껴지고 이런 소리가 자주 난다면 주의해야 한다. 소리와 함께 통증이 동반되거나 또 이런 소리가 자주 발생하는 것은 관절 질환이나 관절 부위 손상이 원인이 돼 나타나는 현상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통증과 함께 검토해야 하는 것은 소리의 유형과 느낌이다. ‘뚝’하는 소리가 아닌 ‘삐거덕’ 하는 소리가 나거나 무엇인가 걸리는 느낌이 있는 경우에도 관절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무릎에서 소리를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은 관절염을 비롯 슬개골이 손상되어 탄력을 잃게 되는 ‘슬개골연골연화증’, 무릎뼈 사이에 위치한 반월상 연골판의 문제로 윤활기능을 하지 못해 발생하는‘반월상연골손상’ 등 다양하다.

이 중 가장 많이 나타나는 질환이 퇴행성 관절염이다. 관절의 연골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마모되면서 없어지게 되는데 이 때 관절 주변의 뼈들이 부딪치면서 무릎에 소리가 나거나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따라서 무릎에서 소리가 나고 통증이나 붓기가 같이 나타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관절염 초기의 경우 관절윤활주사치료나 통증을 조절해주는 신경주사치료와 같은 주사를 이용하여 관절염 치료가 가능하다.

참튼튼병원 구로지점 이광남원장은 “평소 관절에 소리가 자주 나타날 경우 상대적으로 관절염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소리가 나면 그냥 지나치지 말고 자신의 관절 상태가 어떤지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며 “최근 무리한 다이어트와 비만 등으로 젊은 층에게도 관절염이 많이 나타나고 있어 꾸준한 운동과 관리로 관절염을 예방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4.49상승 8.310:05 06/24
  • 코스닥 : 1011.65하락 4.8110:05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05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05 06/24
  • 금 : 73.43상승 0.9110:05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