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열풍’ 속 워킹화 시장 1조원 육박 ‘끊임없는 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걷기 열풍’이 거세다. 점심 시간에 짬을 내 걷기 운동을 즐기는 직장인 ‘워런치족(walking+lunch)’, ‘워크홀릭(Walkholic)’ 등의 신조어가 탄생할 만큼 워킹화 시장은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다. 유명 워킹화 브랜드부터 스포츠 캐주얼 및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워킹화 시장에 뛰어들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 워킹화 시장 어느 때 보다 뜨겁다

아웃도어 시장 규모가 올해 8조원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존 아웃도어 시장을 점령했던 브랜드들이 골프, 워킹화 같은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하고 있다. 한 매체 조사에 따르면, 매년 20~30% 꾸준히 성장해온 워킹화 시장은 지난 해 1조원을 훌쩍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이러한 워킹화 시장의 성장으로 운동화 가운데 워킹화가 차지하는 비율은 약 30%에 달한다. 나이키, 아디다스와 같은 기존 워킹화 시장을 선도하던 브랜드 외에도 최근에는 라푸마, 코오롱 스포츠 같은 아웃도어 브랜드도 새로운 수입원으로 워킹화 시장을 노리고 있다.


기존 워킹화 시장의 새로운 문을 열었던 MBT의 ‘마사이 워킹화’를 비롯한 건강을 생각한 워킹화 브랜드 역시 팝업 스토어나 이벤트 등을 통해 국내에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MBT 관계자는 “올레길이나 둘레길 같이 걷는 길이 도심에도 잘 마련돼 있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중장년층을 넘어 젊은 사람들까지 급증하면서 워킹화 시장이 점차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워킹화 시장 확장에 대해 설명했다.

image
▲<브라운 컬러 첼시 부츠 ‘MBT’ 34만 원, 베이지 컬러 옥스포드 슈즈 ‘MBT’ 30만 원, 레드 컬러 트레일 워킹화 ‘라푸마’ 21만 9000원, 핑크 컬러 워킹화 ‘프로스펙스’>

▶ 기능만 강조하던 워킹화는 이제 ‘안녕’

기존 기능적인 면만 강조되던 워킹화 시장에 젊은 고객들을 사로잡기 위한 ‘패션 워킹화’가 등장하고 있다. ‘마사이 워킹화’는 젊은 고객에게 선호하는 디자인과 부담 없이 신을 수 있는 부츠나 로퍼, 컬러풀한 샌들 등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 제품 등으로 과감히 변신했다.


마사이족이 걷는 방식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특유의 휘어진 밑창은 가만히 서 있어도 밸런스 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근육을 움직이게 돼, MBT는 디자인과 기능적인 면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내놓았다. 신발 밑창이 휘어진 정도에 따라 3단계의 레벨 선택이 가능해 워킹화와 데일리 슈즈가 필요한 이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혔다.


프로스펙스에서는 최근 세련된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W파워 8.0 시리즈를 출시했다. 안쪽에서 한 번 더 받쳐 주는 일체형 ‘무브 프레임 8.0’으로 11자 보행을 유도하고 좌우 흔들림을 제어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아웃도어 브랜드 라푸마 ‘FX 듀오 프로텍’은 압력 중심 이동경로를 따라 안쪽은 부드럽게, 바깥쪽은 단단하게 구성돼 발목과 무릎의 부하를 감소시키는 다중경도 시스템과 편안한 쿠션감으로 발을 감싸는 독립 서스펜션 시스템이 결합됐다. 컬러 역시 버건디, 레드 등 가을과 잘 어울리는 컬러로 출시돼 여성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MBT, 프로스펙스, 라푸마, 아식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