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월급 143만원'이 적어 군대 안 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스웨덴이 인력 부족과 러시아의 압박으로 4년 간 지속해오던 모병제를 징병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페테르 휼트크비스트 스웨덴 국방장관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스웨덴 라디오(SR)를 통해 “군 인력 확보 문제를 이유로 자국 징병제 재도입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웨덴은 1901년부터 징병제를 시행해왔으나 중립국의 지위를 지키기 위한 강력한 군사력이 냉전이 끝나면서 의미를 잃었기에 2010년 7월 모병제로 전환했다.

그러나 모병제 첫 해부터 지원자 수가 2400명에 불과해 목표 인원인 5400명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

지원이 미미한 이유는 스웨덴 시간당 평균 임금이 6만700원으로 유럽연합(EU) 국가 가운데 최고 수준이지만 직업 군인 월급은 143만원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또한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의 한 배경으로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함께 러시아의 발트해 군사훈련이 증가한 것이 꼽힌다. 러시아 전투기가 스웨덴 침략 모의 훈련까지 실시한 것이 드러나 스웨덴이 이에 압박을 느꼈다는 분석이다.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그래도 밥은 맛있겠지",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스웨덴도 예비군 훈련있나?", "스웨덴 징병제 부활 추진, 여기는 몇년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