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르지 못하고 왜 '핼러윈'이라 부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핼러윈데이 /사진=머니투데이DB
핼러윈데이 /사진=머니투데이DB

'핼러윈 데이 유래' '핼러윈 할로윈'

31일 핼러윈 데이(Halloween Day)를 맞아 그 유래와 표기법에 대해 네티즌이 갑론을박 중이다.

핼러윈데이는 기원전 500년경 아일랜드 켈트족 풍습인 삼하인(Samhain) 축제에서 유래됐다.

그들은 사람이 죽어도 그 영혼은 1년 동안 다른 사람의 몸 속에 있다가 내세로 간다고 믿었다. 그 사람을 선택하는 날이 10월 31일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귀신 복장을 하고 집안을 차갑게 만들어 죽은 자의 영혼이 들어오는 것을 막았다고 전해진다.

이 풍습이 현재 '핼러윈'의 기원이 됐고 이후 영국 청교도들이 미국으로 이주하면서 미국에서도 핼러윈 축제가 자리를 잡게 됐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할로윈으로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신문과 방송에서 ‘핼러윈’으로 쓴다는 점이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올바른 외래어 표기법은 ‘핼러윈’이 맞다.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 한 네티즌은 “언어라는 것은 사람들이 많이 통용하는 것을 써야하므로 표기가 어색한 핼러윈보다 할로윈이 맞다”며 “사전에 올라있는 단어를 바꿔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핼러윈 데이의 유래 할로윈 데이 소식에 네티즌은 "핼러윈 데이의 유래 할로윈 데이, 이런 뜻이었구나" "핼러윈 데이의 유래 할로윈 데이, 앞으로 핼러윈으로 써야지" "핼러윈 데이의 유래 할로윈 데이, 우리나라는 축제 어디서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