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조미료 '미원', 58년 만에 '발효미원'으로 재탄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조미료 '미원', 58년 만에 '발효미원'으로 재탄생
1956년 국내 최초 조미료로 첫 선을 보인 ‘미원’이 출시 60년을 앞두고 ‘발효미원’으로 재탄생한다. 제품명과 디자인, 맛까지 변화를 준 최초의 전면적 리뉴얼이다.

우선 제품명을 기존의 ‘감칠맛미원’에서 ‘발효미원’으로 바꿨다. 미원은 자연재료인 사탕수수를 발효시켜 만든 발효조미료임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화학조미료라는 오해를 받아 왔다.


대상은 제품명 교체를 통해 소비자들이 ‘발효’라는 미원의 제조공법을 보다 명확하게 알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패키지 디자인도 확 달라졌다. 지난 60년간 미원을 상징해왔던 붉은 신선로 문양을 과감히 축소하고, 주원료인 사탕수수 이미지를 삽입해 제품 원료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했다.


또한 기존에 내용물이 그대로 드러났던 투명 파우치에서, 편안한 미색(米色)을 바탕으로 한 세련된 불투명 파우치로 디자인을 변경해 건강한 자연의 느낌을 담았다. 최근 1인 가구 증가, 핵가족화 등 트렌드를 반영해 제품 용량도 50g 소포장과 함께 100g, 200g의 세 가지 용량으로 출시했다.

또한 최근 소비자들의 입맛 변화를 고려, L-글루탐산나트륨에 배합하는 핵산의 비율을 조정해 보다 부드럽고 깔끔한 감칠맛을 완성했다. 핵산은 소고기, 버섯 등에 들어있는 감칠맛을 내는 성분으로 L-글루탐산나트륨과 함께 사용 시 감칠맛을 배가시키는 효과가 있다. 실제 개선된 제품의 관능검사 결과에 따르면 기존제품보다 맛이 한결 담백하고 깔끔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 식품사업총괄 최광회 상무는 “미원은 1956년 탄생 이후 약 60여 년간 한국 식문화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최초의 국산조미료”라며, “MSG의 안전성에 대한 그간의 오해와 기존의 올드한 이미지에서 탈피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기 위해 리뉴얼을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MSG는 안전성이 세계적으로 공인되었을 뿐만 아니라, 올바르게 사용하면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는 기능적 측면을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상은 ‘감칠맛미원’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고려해, 신제품 ‘발효미원’과 함께 기존 제품도 일정기간 병행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미원은 국내에서는 MSG에 대한 오해로 인해 90년대 이후 성장세가 다소 주춤하고 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꾸준히 호조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미원의 국내 매출은 1990년 이후 2013년까지 400억 원 증가에 그친 반면, 수출은 같은 기간 2000억 원 이상 늘었다.


최근 식약처의 공식 발표 등을 통해서 MSG에 대한 안전성이 재차 입증되었고, FAO/WHO연합 식품첨가물 전문가 위원회(JECFA)와 미국식품의약국(FDA), EU식품과학위원회 역시 이미 오래전부터 MSG의 안전성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 인식도 점차 개선되고 있는 추세 속에서, 대상은 이번 미원 리뉴얼 출시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재도약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8.51상승 3.5511:41 06/18
  • 코스닥 : 1013.72상승 1011:41 06/18
  • 원달러 : 1132.60상승 2.211:4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1:41 06/18
  • 금 : 72.35하락 0.4311:41 06/18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