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안, 비판 말고 대안 내놔라”… 새누리, 야당 압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운데)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운데)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공무원연금 개혁안'

새누리당은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에 비판만이 아닌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강력히 압박했다.

이군현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3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무원 연금 개혁에 대해 야당이 졸속이니, 개악이니 비판만 한다”며 “공무원 연금 개혁은 야당 정권시기에도 했던 것이다. 공무원 연금 개혁을 위한 안이 있는지 있다면 밝혀달라”고 야당에 촉구했다.

이어 이 총장은 “정부와 여당은 선거에서 어렵다고 해도 미래세대에게 빚더미를 넘겨줄 수 없다고 생각해 소속의원 전부가 발의에 참여했다”며 “야당은 정부와 여당에 숨어 일반 국민들과 공무원 사이에서 눈치만 보지 말고 공무원 연금 개혁을 위한 설득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새누리당은 공무원의 고통분담에 대한 사기진작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밝혔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공무원 여러분의 분노·억울함은 당연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러나 지금 개혁하지 않으면 우리 미래세대 후손에게 엄청난 빚과 고통을 안겨주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의 고통분담이 미래세대를 위한 황금저축이라 생각해 주기를 바란다”며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지 않을 것이고 정부와 함께 사기진작을 위한 처우개선 정책도 반드시 만들겠다”고 공무원의 동참을 종용했다.

앞서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공무원의 고통분담을 호소하며 사회적대타협 운동을 벌이자고 주장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공무원연금 개혁안부터 당장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세금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혁해야 한다면 국회와 공무원노조, 시민사회, 학회 등이 참여하는 사회대타협위원회부터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