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장 트렌드, '합병 늘고 분할 줄고, 관계사보다 비관계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회사합병 규모 상위 10사(위), 올해 회사분할 규모 상위 10사. /자료=한국거래소
올해 회사합병 규모 상위 10사(위), 올해 회사분할 규모 상위 10사. /자료=한국거래소
올해 들어 우리은행, 우리투자증권, 삼성중공업 등 굵직굵직한 기업들이 타 상장사에 합병되는 일은 늘어난 반면, 회사를 분할키로 한 곳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관계사와의 합병이 줄고, 비관계사와의 합병이 크게 늘었다.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의 회사합병 및 회사분할 결정 공시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0월29일 기준으로 회사합병 및 회사분할을 결정한 공시는 총 55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동기와 동회사합병 공시의 경우, 공시법인(39사) 및 공시건수(39건) 모두 각각 25.81%, 5.41% 증가한 것이다.

반면, 회사분할 공시는 공시법인(14사) 및 공시건수(15건) 모두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65%, 11.76% 감소했다. 회사분할합병 공시는 총 1건으로 지난해와 동일했다.

올해 상장법인의 회사합병공시 39건 중 합병 상대방이 최대주주, 자회사 등 관계회사인 경우는 총 35건(89.74%)에 해당하며 지난해와 비교해 2.78% 줄었다. 비관계 회사와의 합병은 총 4건(10.26%)으로 300% 증가했으며 우회상장에 해당되는 경우는 현재 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아이에이치큐 단 한 곳이다.

올해 합병을 결정한 곳 중 규모가 가장 큰 상장사는 우리금융지주다. 우리은행과 지난 7월28일 합병을 결정했으며 자산총액은 249조9847억7100만원이다. 이어 KNB금융지주가 경남은행을, NH농협증권이 우리투자증권을, KJB금융지주가 광주은행을, 삼성엔지니어링이 삼성중공업을 합병했다.

회사분할의 경우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2월28일 두산인프라코어밥캣홀딩스(가칭)를 분할신설키로 했다. 자산총액은 2조6028억4600만원이다. 이밖에 한라홀딩스가 만도(가칭)를, 한솔제지가 한솔제지(가칭)를, 동부제철이 동부인천스틸을, CJ제일제당이 씨제이헬스케어를 인적·물적 분할키로 결정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