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네덜란드 국왕과 정상회담… 위안부 문제 언급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빌렘알렉산더 클라우스 조지 페르디난드 네덜란드 국왕이 2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국빈 방한해 공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빌렘알렉산더 클라우스 조지 페르디난드 네덜란드 국왕이 2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국빈 방한해 공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네덜란드 국왕’

박근혜 대통령은 국빈방한 중인 빌렘알렉산더 클라우스 조지 페르디난드 네덜란드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글로벌 이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박 대통령은 3일 오전 청와대에서 빌렘알렉산더 국왕과 막시마 소레기에타 왕비를 만나 "1961년 수교 이후 네덜란드 국가원수로선 최초의 국빈방한"이라며 환영인사를 전한 뒤 "특히 (빌렘알렉산더 국왕의) 이번 방한에 100명이 넘는 네덜란드 경제사절단이 동행했는데, 양국 기업 간의 호혜적 협력도 크게 확대되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난 3월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네덜란드 헤이그를 방문했을 당시 마크 루터 총리와의 회담에서 네덜란드의 신산업 정책인 '톱 나인(TOP-9)'과 우리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 간 연계협력 방안을 논의한 사실을 들어 "오늘 네덜란드의 연구용 원자로 사업 '오이스터(Oyster) 프로젝트' 계약 체결과 뇌 연구 분야 협력 MOU(양해각서) 서명으로 지난 회담의 성과가 나타나게 돼 기쁘다"고도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협력사업의 진전 상황을 확인하고,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증대방안을 논의함으로써 호혜적 협력 기반이 더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빌렘알렉산더 국왕은 "올 3월 박 대통령이 헤이그를 방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이렇게 우리가 답방할 수 있게 초대해줘 감사하다"며 "한국이 지난 반세기 만에 달성한 눈부신 발전은 굉장히 놀랍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한국과 네덜란드는 기업 간 경제적 교류가 활발할 뿐 아니라, 우정·우애가 굉장히 돈독해 가치 측면에서도 다양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방한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국왕은 지난달 29일 아키히토 일왕 부부 주최 궁중만찬에서 "우리나라 국민이나 병사가 체험한 것을 잊을 수는 없다"며 "전쟁의 상흔은 지금도 많은 사람의 인생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희생자의 슬픔을 계속되고 있다"고 일본 정부에 일침을 가한 바 있어 이번 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관한 언급이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