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강력 경고에 이통사 대리점, 아이폰6 ‘개통취소’ 줄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6 대란’

‘아이폰6 대란’에 정부가 강경대응을 펼치자 일부 대리점들이 개통 취소를 요구하는 등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3일 주요 IT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아이폰6를 예약구매 했는데 판매점으로부터 개통 취소를 요구하는 전화가 걸려왔다”는 항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이는 일부 대리점들이 아이폰6 불법 보조금과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강경대응을 펼치고 나서자 부랴부랴 뒷수습에 나섰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현재 이들은 예약 신청만 하고 아직 기기를 받지 않는 소비자들에게 연락해 개통 취소를 요구하거나, 판매기기를 회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6 대란’이란 지난 10월 31일 아이폰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60만원을 넘게 주고 구매한 반면 하루 지난 1일 소비자들은 아이폰6를 불과 20만원에 구매해 가격에서 큰 차이가 벌어진 현상을 일컫는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지난 2일 새벽 이동통신사들이 기습적으로 불법 보조금을 풀면서 70만 원이 넘는 아이폰6를 한시적으로 10만~20만 원에 살 수 있게 됐다. 이에 단통법은 시행 한 달 만에 무용지물이 되며 “제값 주고 산 사람이 호갱 아니냐?”는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상태.

이 소식을 접한 방통위는 이동통신3사 관계자들을 긴급 호출해 엄중 경고하는 한편, 현장에 시장조사관을 파견해 보조금 지급 방식과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다.

조사 결과 심각한 불법 사항이면 방통위는 이동통신사에게 벌금을 매길 수 있다. 단통법에선 불법 보조금 살포 행위에 대해 이동통신사 매출액의 3%까지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아이폰6 대란, 도대체 누굴 위한 단통법인가” “아이폰6 대란, 70만원 주고 아이폰6 산 사람들은 억울하겠네” “아이폰6 대란, 지금 쓰는 휴대폰이나 오랫동안 잘 써야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